원자력 뉴스 >>뉴스 정보>원자력 뉴스

한-폴 정상회담시 원전세일즈 활동을 했으며, 정부 및 원전기업들도 폴란드 원전사업 수주활동을 활발히 추진 중
관리자 / Date : 2020-03-11 10:47:46 / 매체 : / Hit : 2,058 인쇄하기

 

 

 

2020. 3. 11. 수 월간 원자력산업 | 원전기업지원센터 | 한국원산 소식
국내외 뉴스
 
국내 한-폴 정상회담시 원전세일즈 활동을 했으며, 정부 및 원전기업들도 폴란드 원전사업 수주활동을 활발히 추진 중 정책브리핑
국내 한수원 "폴란드·체코 원전 수주 활동 활발히 펼치고 있어" 에너지경제
국내 마이스터高 10주년..고졸인재들 '산업역군'으로 훌쩍 컸다 한국경제
국내 두산重 일부 휴업 검토…구조조정 와중에 코로나까지 뉴스1
국내 탈원전 휩싸인 한전, 올해도 적자 확대되나 가스신문
국내 "원전 나이, 숫자에 불과" 80세까지 살리는 미국… 7000억원 쏟아붓고도, 36세에 포기하는 한국 조선일보
국내 부도 직전 180개 원전 부품업체 문 대통령에 읍소했지만…두달 만에 산업부 원전과장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불가" 한국경제
국내 2050년까지 탄소 중립?…“주요정당 기후정책 소극적” KBS
국내 전대미문 `더블쇼크`…후폭풍 가늠 안돼 매일경제
국내 코로나19 대응 현황 점검하는 엄재식 위원장 연합뉴스
국내 한전, 코로나 현장에 32억 지원 국민일보
국내 후쿠시마 원전사고 9주기…핵발전 의존은 여전 경남도민일보
국내 후쿠시마 사고 9년, 아직도 먼 탈핵의 길 중도일보
사설/칼럼/기고
국내 원전 수출 세일즈 실종, 올해 탈원전 비용은 3조6천억원 눈덩이 조선일보
세계
국내 日 대지진·쓰나미 9주기…“그날 이후 웃어본 적 없다” KBS
국내 日 원자력규제위 “후쿠시마 원전 반경 80km 방사선량 9년간 78% 줄어” 세계일보
국내 日국민 20%만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찬성" 뉴시스
국내 IAEA "북핵 계속 감시 중…관련국 합의시 사찰 즉시 재개" 뉴시스
 
제203회 원자력계 조찬강연회 취소 안내
공지사항
 
국내 원자력 및 방사선기술 수출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3.16 마감) 한국원자력협력재단
국내 2020년도 방사선기술 사업화지원 R&D 과제 공고 (3.19 마감) 한국방사선진흥협회
국내 2020 WCI Monthly Newsletter Vol.9 Issue 3 WCI
 
원전해체기술개발 신규 사업 기업참여 의향 조사 실시 (3. 20 마감)
원자력계 행사
 
국내 더보기
해외 더보기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615
공지사항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일
315 한빛 5호기 원자로 헤드서 미세 균열 발견 2020.05.07
314 영광 한빛 저장시설 2029년엔 포화상태… 원전 운영 중단 우려 2020.05.06
313 2017·2018년 원자력산업분야 매출 감소, 원전 정비일수 증가 등 때문 2020.05.04
312 한빛원전 5호기 원자로서 이물질 발견 2020.04.29
311 [에너지전환 3주년-인터뷰]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2020.04.28
310 제118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개최 2020.04.27
309 한국전력기술, UAE에 원전 배관관리 프로그램 수출 2020.04.24
308 한울본부 주변 환경방사능 관리 '매우 양호' 평가 받아 2020.04.23
307 강재열 원자력산업협회 부회장 “에너지전환시대, 新먹거리는 ‘원전해체산업’” 2020.04.22
306 한수원, 슬로베니아원전 기자재 공급사업 수주 2020.04.21
305 원안위, 신고리 3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2020.04.20
304 현재 수립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2034년까지 전원 구성 검토 중 2020.04.17
303 한국수력원자력, 유니스텍과 함께 내진간극 측정용 장비 국산화 나서 2020.04.16
302 감사원, 월성1호기 감사 또 결론 못내…시민단체 “표 의식 총선 뒤로 미루나” 2020.04.14
301 정부와 원자력계 갈등 법적 다툼으로…출구전략 필요하다 2020.04.13
뉴스레터 신청
뉴스레터신청 레이어 닫기
게재된 내용에 대한 문의사항은 담당자에게 연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02-6953-2514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