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저모 >KAIF>이모저모

나건 홍익대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 초청 제201회 원자력계 조찬강연회
운영자 / Date : 2019-09-23 14:52:52 / Hit : 2,344 인쇄하기

한국원자력산업회의가 주최하는 원자력계 조찬강연회가 920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 강남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이날 강연회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서기웅 원전산업정책과장, 한국전력기술 이배수 사장, 한전원자력연료 정상봉 사장, 한전KPS 김범년 사장,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차성수 이사장 등 원자력계 인사 130여 명이 참석했다.

 

정재훈 회장은 “지난달 한국형 원전 APR1400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설계인증을 받을 때 우리나라뿐 아니라 미국 관계자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봤다”며 “우리나라 원전이 전 세계 공공재로서 인류의 선물이 될 수 있도록 수주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원전기업지원센터 등 지원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애로사항을 상시 수렴할 것이며 중소기업의 경우 금융 문제로 애로를 겪는 경우가 많은데,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새로운 금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날 강연회에는 디자인 전문가인 나건 홍익대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가 혁신을 위한 창의적 소통을 주제로 강연하였다.

나건 교수는 이 세상은 디자인에 정답이나 오답이 없는 것처럼 모든 것이 답이 될 수 있는 세상이라며 작가이자 대학교수인 유발 하라리의 ‘21세기를 위한 21개의 강의라는 책의 ‘Change is the only constant(변화는 유일하게 변하지 않는 상수다)’라는 문구를 인용해 “21세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끊임없이 배우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운명이라고 말했다. 이어 "끊임없이 변하는 세상을 살면서 사고 유연성(Mental Flexibility)과 감정 조절(Emotional Balance) 능력을 잘 기르고 관리하라고 당부했다.

혁신을 새롭고 커다란 가치라고 정의하면서 키워드로 꼽았다. 그는 창의성은 독창성보다 큰 가치이고, 혁신은 창의성보다 큰 가치 의미라고 설명했다.

나 교수는 다양한 경험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경험에 따른 감정이 생기고 이 감정이 강할수록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데, 같은 감정을 느낀 사람들끼리는 공통된 하나의 문화를 형성해 결집된다고 전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국내외 원자력산업 관련 현안 문제나 이슈를 주제로 원자력계 조찬강연회를 정례적으로 개최해오고 있다.

 

 

 

개회 인사를 하고 있는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

 

 

 

 

 

"혁신을 위한 창의적 소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는 나건 홍익대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교수

 

 

 

 

 

 

주요 귀빈

 

(사진 1열 왼쪽부터) 김범년 한전KPS 사장,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 정상봉 한전원자력연료 사장, 이배수 한국전력기술 사장,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 나건 홍익대 교수, 박우윤 대한방사선방어학회 회장, 김학노 前 한국원자력학회장, 김형섭 한국수력원자력 부사장

 

(사진 2열 왼쪽부터) 김경태 금화PSC 사장,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 김상돈 한국수력원자력 해외사업본부장(전무),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발전본부 부사장,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 민계홍 前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 한봉섭 수산인더스트리 사장, 강교식 한국원자력신문 회장,

 

 

 

강연회 전경

 

 


첨부파일 : 파일없음

Total 470
  • 2019.11.15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11월 7일 ~ 8일 회원사 실무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에서 2019 회원사 실무자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한울원자력본부 방문을 통해 실무자들의 원전 산업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하고 산업계의 현안을 공유하고, 아울러 회원사들의 애로사항과 발전 방안을 함...

  • 2019.11.07

    한, 중, 일, 대만…원전 안전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동아시아 원자력포럼’ 개최, 4개국 원자력 전문가 150여 명 참가 정재훈 회장,“전 세계와 함께 하는 민간협의체가 되길 희망” 한국, 일본, 중국, 대만 등 동아시아 4개국 원자력 전문가들이 원전 안전성 강화 등을 주제로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

  • 2019.11.06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협회는 11월 5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제35회 한・일 원자력산업세미나」를 공동 개최했다.이번 한일 세미나에는 일본 측에서 도쿄전력, 일본원자력연료, 일본원자력연구개발기구, 한국 측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KPS 등에서 120여 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심도 깊은...

  • 2019.10.28

    22개 기업 참가, 고리 현장 시찰도 병행 2019 하반기 해체제염교육 책임자 과정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주최로 10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한전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에서 열렸다.전국 22개 기업에서 33명이 참가한 이번 교육은 ‘원전해체산업 육성전략 및 향후 계획’(한국원자력산업회의 강재열 상근부회장), ‘원전해체와 중소...

  • 2019.10.14

    47년간 국내 원자력 산업 발전의 디딤돌 역할 수행원전기업기원센터·원전해체지원센터 등 국내 원자력 산업 생태계 지원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10월 14일 창립 47주년(창립일 : 1972. 10. 12)을 개최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의실에서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 이날 기념식에서 강재열 부회장은 “고리 1호기 착공 1년 후 출범한...

  • 2019.10.10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2020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를 위한 '2020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기술기획위원회 1차회의'를 9월 20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세미나실에서 개최하였다. 이번 기술기획위원회의에는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상근부회장과 한국원자력학회 하재주 수석부회장, 민계홍 한양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특임교수, 문주현 단국대학교 교수...

  • 2019.10.02

    7개 과목 교육, 새울원자력본부 현장 방문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영남권 원자력 품질 및 안전 분야 교육을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 경북 경주시 충효동 소재 수산인재개발원에서 실시했다.이번 교육 과정은 ‘원자력발전소 1차측 주요 계통’(김민철 한국수력원자력 안전처 팀장), ‘원전의 경고 신호’(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

  • 2019.10.01

    한국수력원자력이 주관하고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한국원자력연구원, 기술보증기금, KAIST, 경희대, 해오름동맹 3개 대학 (UNIST)가 공동주최하는 '2019 산학연 통합 사업화 유망기술 설명회'가 9월 24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었다. 올해로 4회째 개최한 설명회는 한국수력원자력과 한국원자력연구원 등이 보유한 각종 기술을...